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또 99엔 보낸 일본

레벨아이콘 오메가
조회 11 추천 0 22.08.04 (목) 20:10






 

1944년, 15살에 일본 나고야항공기제작소로 끌려가 18개월 동안 고초를 겪었던 정신영 할머니


강제징용 사실을 입증하기 위해 당시 가입했던 후생연금 탈퇴 수당을 신청했더니

일본 후생노동성이 물가인상분 등을 전혀 반영하지 않고 77년 전 계산 방식대로 1천원도 되지 않는 돈인 99엔을 송금함


과거 2009년과 2015년에도 후생연금 탈퇴수당 99엔과 199엔을 보낸 전적이 있음

프로필사진
레벨아이콘 오메가 | 등록된 오늘의 한마디가 없습니다. | SINCE 2018.07.30
게시글 모두보기 +

댓글 작성 (0/1000)

비밀글

0개의 댓글과 0답글이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