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최초 '편백 치유의 숲' 근황 

레벨아이콘 호랑이형님
조회 11 추천 0 24.06.11 (화) 01:00







 

엄태원 숲복원생태연구소장은 30~40도에 이르는 경사지에 식재된 편백나무를 가리키며 “수분·양분 요구도가 높은 편백나무는 배수가 빠르고 수분 함량이 적은 경사지에서는 제대로 자라기 어려운 수종”이라며 “대부분 개체가 극심한 수분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인공 급수가 없으면 자생할 수 없는 상태다”라고 지적했다. 


https://m.hankookilbo.com/News/Read/A2024060617050002291



원래 잘살던 나무들 싹 베고 기후에도 안 맞는 나무들만 억지로 심어놔서 생태계가 망가짐

프로필사진
레벨아이콘 호랑이형님 | 등록된 오늘의 한마디가 없습니다. | SINCE 2018.08.04
게시글 모두보기 +

댓글 작성 (0/1000)

비밀글

0개의 댓글과 0답글이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