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상병 대대장 "내가 죽는 날까지 채 상병 혼자 두지 않겠다" 

레벨아이콘 수근수근
조회 25 추천 0 24.06.14 (금) 15:40




 

Δ 포7대대장이 故채수근 상병에게 바치는 글



채 상병의 직속상관이었던 포7대대장은 사고를 우려하여 수색을 중지시키고

선임대대장인 포11대대장, 상관인 여단장에게까지 수변 수색의 위험성을 여러 차례 경고한 바 있으나

경고는 묵살되었고 사단장으로부터 강행 지시를 받아 수변 수색을 실시함.


그럼에도 포7대대장은

"제가 조금 더 확인했더라면 막을 수도 있었는데, 죄송합니다.

지휘관으로서 제가 받아야 할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습니다." 고 말함.



반면에 강행 지시를 한 사단장은?


"애들 언론 이런 데 노출이 되어선 안 되는데, 애들 관리는 어떤 식으로 하고 있나?"

"군인은 군말없이 죽어주도록 훈련받는 존재다"

프로필사진
레벨아이콘 수근수근 | 등록된 오늘의 한마디가 없습니다. | SINCE 2018.08.02
게시글 모두보기 +

댓글 작성 (0/1000)

비밀글

0개의 댓글과 0답글이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