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 발암물질 대체 의료용 멸균기 세계 최초 개발

레벨아이콘 날두
조회 131 추천 0 21.11.29 (월) 20:35


대부분 의료기관에서는 의료용품 소독에 산화에틸렌가스 멸균기를 사용해왔습니다.

그런데 이 가스는 1급 발암물질인데다 환경오염까지 발생시키는데, 최근 한 업체가 새로운 멸균기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경남 김해의 한 기업이 개발한 '의료용 멸균기'입니다.



 


이산화염소 가스를 발생시켜 수술용 가위와 핀셋 같은 의료기기를 소독하는 제품으로, 



 


상온이나 상압 조건에서도 멸균이 가능하고 기존에 있던 멸균기보다 시간도 4분의 1 이상 단축했습니다.





그동안은 멸균기에 사용해온 산화에틸렌 가스, 이른바 EO 가스는 미국환경보호국에서 1급 발암물질로 분류할 만큼 

인체와 환경에 취약한 유해 물질이어서 문제가 돼 왔습니다.




 


이산화염소 가스 멸균기는 최근 식약처로부터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고, 

26억 원 규모의 납품 계약도 마쳤습니다.


단 3명의 종업원으로 시작해 지역의 지원을 받아 상용화에 성공한 만큼, 

지역에 있는 제조 기업에서 모든 제품을 생산해 성장해나가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today/article/6318928_34943.html

프로필사진
레벨아이콘 날두 | 등록된 오늘의 한마디가 없습니다. | SINCE 2018.08.03
게시글 모두보기 +

댓글 작성 (0/1000)

비밀글

0개의 댓글과 0답글이 있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